1. Home
  2. News
  3. 미장센 돋보이는 세트부터 그 시절 의상, 음악까지! 1970년대 레트로 감성 완벽히 재현! <카페 벨에포크> 관전 포인트 전격 공개!
0

미장센 돋보이는 세트부터 그 시절 의상, 음악까지! 1970년대 레트로 감성 완벽히 재현! <카페 벨에포크> 관전 포인트 전격 공개!

0

<카페벨에포크>사랑이시작되는카페벨에포크하룻밤의시간여행을떠난빅토르잊었던설렘을마법처럼되찾게되는핸드메이드시간여행로맨스. 잊고 있던 설렘을 일깨워주는 로맨틱한 스토리로 언론, 평단, 관객의 극찬을 받고 있는 가운데 1970년대로 시간여행 떠날 수 있는 <카페 벨에포크>의 관전 포인트가 전격 공개됐다.

#1 소품부터 인테리어까지 완벽하게 재현된 세트!

한 때 잘나가던 만화가 ‘빅토르’는 아내 ‘마리안’에게 쫓겨나고 1974년 5월로 핸드메이드 시간여행을 의뢰한다. ‘빅토르’는 기대 반 의심 반으로 시간여행을 시작하는데 스튜디오에 들어서고 눈 앞에 펼쳐진 실제 영화 스튜디오 세트장을 방불케 하는 어마어마한 스케일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배우 섭외부터 그 시대의 소품, 인테리어 등 모든 것을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춰 놓은 것. 이처럼 ‘빅토르’가 의뢰한 1974년 역시 그 시절의 파리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듯 간판, 도로, 기둥 하나 하나까지 공들여 보는 이마저 금세 1970년대로 빠져들게 만든다.

#2 낭만과 자유가 넘쳤던 히피룩부터 디스코룩의 패션으로 눈호강!

시간여행을 시작한 ‘빅토르’가 가장 먼저 한 일은 맞춤옷을 제작한 것이었다. ‘빅토르’는 소위 말하는 통이 넓은 나팔바지의 수트를 차려 입고 1974년으로 꾸며진 세트장을 활보한다. 극중 ‘빅토르’가 언급했듯이 1970년대 프랑스의 젊은이들은 낭만과 자유를 부르짖던 시대였기에 패션 역시 히피 룩, 핫 팬츠, 벨보텀 팬츠, 미니스커트, 맥시 스커트 등 다양한 스타일이 공존했다. 시간여행을 하면 할수록 ‘빅토르’의 칙칙했던 의상이 패셔너블한 디스코룩으로 스타일 변신을 꾀하는가 하면 첫사랑을 연기한 배우 ‘마르고’의 패션도 레드, 오렌지 등 강렬한 원색 계열로 이뤄져 눈을 즐겁게 한다.

#3 어깨를 들썩이게 만드는 1970년대 올드팝! 

‘빅토르’는 파티에서 떨어지는 꽃잎을 맞으며 매혹적인 춤을 추는 첫사랑에게 다시 한번 반한다. 이 때 등장한 팝송은 스페인 보컬 듀오 바카라의 1977년 히트곡인 ‘Yes sir, I can boogie’다. 속삭이듯 부르는 목소리와 흥겨운 디스코 리듬이 절로 어깨를 들썩이게 만드는 가운데 극중 ‘빅토르’의 마음도 더욱 설레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이 밖에도 1970년대에 즐겨 들었던 다수의 올드팝이 등장한다. 1971년 3월 빌보드 차트 1위를 차지한 제니스 조플린의 ‘Me and Bobby McGee’와 60년대 팝 히트 고전 중 하나인 몽키스의 ‘I’m a believer’ 등 다양한 명곡들을 듣는 재미가 쏠쏠하다.

세트, 의상, 음악까지 섬세한 디테일로 완성한 핸드메이드 시간여행 로맨스 <카페 벨에포크>는 절찬 상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