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Home
  2. Review
  3. <엑스맨 : 아포칼립스> 리뷰
p
0

<엑스맨 : 아포칼립스> 리뷰

0

동명의 마블 코믹스를 원작으로 하는 엑스맨 시리즈는 2000년에 첫 등장한 엑스맨을 시작으로 2003년 [엑스맨2 : X2]와 2006년 [엑스맨 : 최후의 전쟁]으로 이어지는 3부작이 연달아 흥행에 성공하며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신드롬을 일으켰니다. 2009년 [엑스맨 탄생 : 울버린]과 2013년 [더 울버린] 등 시리즈 속 인기 캐릭터 울버린의 독자적인 이야기를 통해 세계관을 넓히며 명성을 이어갑니다. 2011년에는 엑스맨 주인공들의 과거를 다룬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로 시리즈의 화려한 부활을 알렸고, 2014년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는 시간 여행이라는 특별한 소재를 통해 14년간 이어져온 방대한 시리즈를 전부 아우르는 동시에 새로운 세계로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엑스맨 : 아포칼립스]는 고대 무덤에서 깨어난 최초의 돌연변이 아포칼립스가 인류를 멸망시키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포 호스맨을 모으게 되자 이를 막기 위해 엑스맨들이 다시 한 번 뭉쳐 최대의 전쟁에 나서게 되는 초대형 SF블록 버스터, 평단과 관객의 호평은 물론 전 세계 7억 4천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둬들이며 엑스맨 시리즈의 걸작으로 평가 받는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에 이어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다시 한번 연출을 맡았습니다.

아포칼립스는 돌연변이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기 훨씬 전부터 신으로서 세상을 다스려 왔으며 최강의 돌연변이답게 강력한 능력을 지녀, 초인적인 힘과 내구력, 분자 조종 능력을 통해 신체를 거대화하거나 주변의 물체를 변형시킬 수 있고, 다른 돌연변이의 몸과 능력을 빼앗아 영생의 삶을 이어갈 수 있습니다. 자가치유 능력인 힐링팩터와 퀵실버보다 빠른 스피드, 텔레파시와 염동력, 순간이동 능력까지 갖췄습니다. 에너지를 조작, 흡수, 방출하는 능력으로 자신을 따른 강력한 돌연변이 포 호스맨의 능력을 극대화 시키기도 합니다.

1993년 첫번째 장편 영화 [퍼블릭 엑세스]로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최고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린 브라이언 싱어 감독은 이후 1996년 [유주얼 서스펙트]를 통해 다시 한 번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천재 감독으로 인정받습니다. 20여 년간 다양한 영화를 연출하였고, [엑스맨]과 [엑스맨 2 : X2]를 통해 현대적인 히어로 장르를 최초로 시도한 장본인입니다. 그는 마블 코믹스의 스토리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새로운 미학의 세계를 창조해내며 슈퍼 히어로 영화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습니다. 드라마, 액션, 스케일, 사회 정치적 주제를 매끄럽게 조화시킨 엑스맨의 성공 이후 슈퍼 히어로가 단순한 재미의 대상을 넘어 진지한 작품으로 받아들여지게 된 것입니다.

골든 글로브 작품상을 수상한 [마션],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데드풀]의 제작자인 사이먼 킨버그가 제작 및 각본에 참여했습니다.

[반지의 제왕 : 왕의 귀환]으로 아카데미 미술상을 수상한 베테랑 미술감독 그랜트 메이저에게 주어진 가장 큰 과제는 영화의 스케일에 맞게 거대하고 다양한 세트를 구축하는 것이었습니다. 캐나다 몬트리올 소재의 멜스 스튜디오에서 60개 가까운 대규모 세트를 구상하고 제작했습니다. 몬트리올 안팎의 낡은 공장 부지, 폐업한 극장, 오래된 쇼핑몰 등 다양한 장소를 영화의 촬영지로 적극 활용했습니다.

고대와 현대의 이집트를 사실적으로 재현하기 위해 이집트 전문 연구자의 자문을 구했습니다. 1983년의 이집트에 새로운 피라미드를 세우는 장면을 위해 몬트리올 외곽의 낡은 공장 부지를 찾아 건물과 주변을 허물고, 영화의 분위기에 맞는 배경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자비에 영재학교도 도서관, 학생 휴게실 등 다양한 공간을 추가로 구성하였고, 세레브로 역시 업그레이드 시켰습니다.

오스카 아이삭은 아포칼립스를 연기하는 동안 무려 18kg 에 달하는 슈트를 착용하고, 목소리를 더 강렬하게 표현하기 위해 얼굴에 3개의 마이크를 착용하였습니다. 작은 몸짓 하나에도 집중하기 위해 실제로 가부키 연극을 참고하였고, 촬영 중에는 2명의 의상팀이 오스카 아이삭 옆에 항상 대기, 특수 분장팀은 3~4시간 동안 오스카 아이삭을 분장했습니다.

퀵실버가 활약하는 2분짜리 장면을 촬영하는데 한달 반이 걸렸고, 3D로 초당 3000프레임을 촬영하였고. 에반 피터스는 거의 모든 스턴트를 본인이 직접 소화하였습니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과 [스파이더맨 2]로 2차례 아카데미 시각효과 상을 수상한 바 있는 존 다이크스트라가 시각효과 감독으로 합류하여 풍부한 경력을 바탕으로 브라이언 싱어 감독의 상상력을 스크린 위로 매끄럽게 구현해냈습니다.

경력 20년의 베테랑인 의상 디자이너 루이즈 민젠바흐는 1980년대의 이집트, 동유럽, 미국 등 각각의 지역적 배경에 어울리는 다양한 의상을 준비했고, 미국 전역의 빈티지 가게를 샅샅이 뒤져 2~3천명에게 총 10만 벌 가량의 의상을 입혔습니다다. 고대 이집트의 행렬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무려 30명으로 이루어진 의상팀이 새벽 4시부터 출연진들에게 의상을 입히기도 했습니다.

사일록의 의상은 액션 장면을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는 매우 얇고 가벼운 라텍스 슈트로 만들어 액션 연기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아포칼립스의 인상적인 오프닝 시퀀스가 있으며, 전편에서는 퀵실버 장면이 아쉬움이 있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스토리에 적극 참여하여, 여러 장면의 다양한 액션들을 볼 수 있습니다. 예고편에 등장한 울버린 또한 어린 엑스맨 세대와의 만남으로 신선하면서, 더욱 멋지게 다가옵니다.

[엑스맨 : 아포칼립스] 리뷰
평가
기존의 엑스맨 작품들과 잘 연결되었고, 퀵실버 장면은 관람 추천.
8
평점 8.0/10